SW, 인터넷

“윈도우 라이브로 이용자 경험도 통합·연결”

“3세대라고 하면 등산으로 치면 산 정상에 거의 다다랐다고 생각해도 좋겠습니다. 지난해 윈도우 라이브를 소개하면서 ‘소프트웨어+서비스’란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전을 소개해드린 바 있는데요. 3세대 윈도우 라이브는 우리가 제시한 비전을 실제로 구현했고, 이용자와 파트너에게 플랫폼으로, 서비스로 다가갈 준비를 끝냈습니다. 이것이 3세대 윈도우 라이브가 갖는 진정한 의미입니다.” 이구환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컨슈머&온라인사업부 총괄 상무는 3세대로 진화한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에 강한 의욕과 자신감을 […]

사람

“3세대 윈도우 라이브는 SNS 플랫폼”

‘3세대 윈도우 라이브’ 출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두 번의 세대를 건너뛰며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는 보다 정교하고 다채로워졌다. 1세대가 등장했을 때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MS)가 다시금 인터넷 사업에 뛰어든다’는 우려 섞인 시선 때문에 적잖은 진통을 겪었다. MS가 내놓은 처방전은 ‘소프트웨어+서비스’였다. 이를테면 MS가 보유한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 노하우를 기반으로 웹의 접근성을 매끈하게 덮어씌우려는 전략이다. 이는 구글로 대표되는 웹소프트웨어(SaaS) 추종 진영의 전략과 […]

기사

핫메일, 매달 250MB씩 커진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웹메일 서비스 ‘윈도우 라이브 핫메일’ 용량을 1달마다 250MB씩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속도도 지금보다 50~70% 빨라진다. 이번 정책은 ‘윈도우 라이브 웨이브3′(가칭)부터 적용된다. MS는 ‘윈도우 라이브’ 관련 공식 뉴스 블로그 ‘라이브사이드닷넷‘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경쟁업체인 구글의 G메일이나 야후 웹메일을 의식한 결정으로 보인다. 1GB에서 시작된 G메일 용량은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커지는 방식으로 현재 7GB까지 넓어졌다. […]

기사

윈도우 라이브 ‘오픈API’, 중간 성적표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개방’을 화두로 꺼내들었다. 주요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해, 협력업체들이 자신들의 서비스에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손쉽게 접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었다. “윈도우 라이브 컴포넌트 출시와 더불어 생태계 구성을 위한 다양한 업체와의 협력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며, 온라인 광고나 가입자 기반의 유료화, 하드웨어 판매 등 […]

기사

뜨고 지는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들

‘윈도우 라이브‘는 웹서비스 시장을 향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집념의 또다른 이름이다. 윈도우 라이브는 데스크톱 기반 소프트웨어의 강력한 성능에 인터넷의 접근성을 덧씌우려는 시도다. MS는 이를 ‘소프트웨어+서비스’ 전략이라고 부른다. ‘차세대 윈도우 라이브'(Windows Live Wave2) 서비스가 나온 지도 7개월이 지났다. 웹서비스를 향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집념은 이미 ‘윈도우 라이브 웨이브3‘으로 옮겨가고 있다. 그럴듯한 소문들도 꼬리를 물고 퍼진다. ‘웨이브3’에선 코드명 ‘앨버니’로 온려진 저가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