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비트토렌트, P2P 뉴스 서비스 준비 중

비트토렌트가 파일 공유를 넘어 P2P 기반 뉴스 네트워크 실험에 나선다. 비트토렌트는 올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P2P 기반의 뉴스 네트워크 서비스를 선보인다. <버라이어티>의 6월20일(현지시간) 보도를 보자. 비트토렌트는 TV 생방송 네트워크 개국을 앞두고 뉴스 책임자를 모집 중이다. 비트토렌트가 준비 중인 뉴스 서비스는 ‘비트토렌트 뉴스’다. 비트토렌트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P2P 서비스 사업자다. 토렌트 파일 관리 […]

心流川

P2P 서비스 가로막는 ‘물안개’ 저작권법

‘불확실성’은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요인 가운데 하나다. 이는 IT 산업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2011년 IT 산업에선 P2P 서비스가 ‘불확실성’의 피해자다. 씨앗은 ‘저작권법’이다. 국내 저작권법은 P2P 서비스 사업자에 대해 ‘의무’와 ‘면책’, 두 가지 조항을 두고 있다. 의무조항은 P2P 사업자가 반드시 지켜야 할 점을 규정하고 있으며, 면책 조항은 말 그대로 해당 조항을 지켰을 경우 책임을 면제해준다는 점을 규정한 […]

CCL, 사람

“P2P로 떳떳이 영화 받아보세요”

영화를 극장이나 DVD 타이틀로 보는 대신, 인터넷에서 직접 내려받아 보면 어떨까. 그것도 돈을 내고 웹창고 서비스에서 받지 않고, 개인간 직접 다운로드(P2P) 방식으로 공짜로 본다면? 대개는 이런 방식에 ‘불법’이란 딱지가 붙곤 했지만, 여기선 사정이 다르다. 저작권자나 영화 배급사가 합법적으로 제공하는 영화를 돈 내지 않고 마음껏 내려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 말이다. VODO 얘기다. VODO는 P2P 영화 […]

기사

"바둑 기보도 저작물"…2007 저작권법 개정안

온라인이 생활의 일부가 되면서, 가장 자주 거론되는 법 가운데 하나가 바로 ‘저작권법’이다. 기존 오프라인 유통을 기준으로 질서를 세워둔 저작권 규약이 온라인 세상이 열리면서 일대 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새로운 유통망은 민감한 저작권 분쟁을 잇따라 야기시켰다. 저작권법도 해마다 개정과 변경, 분쟁과 논의를 거치면서 새로운 법으로 거듭났다. 지난 2004년 10월, 문화관광부는 그동안 저작권자에게만 부여해온 ‘전송권’을 저작인접권자인 실연자, 음반제작자, […]

기사

MS표 P2P 라이브 방송 'On Air'

마이크로소프트가 P2P 기반의 실시간 방송서비스에 본격 진출할 모양새다. MS 제휴사인 유럽 신생 벤처기업 스킨커즈(Skinkers)가 최근 라이브스테이션(LiveStation)이란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스킨커즈는 캠브리지 MS 연구소가 투자한 신생 벤처기업이다. MS 연구소는 지난 2006년 6월, 자신들의 기술을 기반으로 상용 솔루션을 제공할 기업으로 스킨커스를 끌어들였다. 그 결과 MS는 자신들이 저작권을 보유한 P2P 기술들을 스킨커즈가 무제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 대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