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옛 영광을 다시”…‘야후 메일’ 개편

G메일에 쫓기는 야후 메일이 옛 명성 회복을 위해 성형수술에 들어갔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보다 긴밀히 품고, 휴대폰 문자메시지나 인스턴트 메신저와 연동도 강화했다. 다양한 편의 기능을 보강하는 세심함도 보였다. 요컨대 ‘더 빠르고, 안전하고, 쉬운 웹메일 서비스’로 거듭나겠다는 얘기다. 야후는 5월23일(현지시각) 공식 블로그 글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야후 메일은 아직 베타 서비스 상태다. 지난해 […]

인터넷

핫메일, ‘무제한 용량’ 적용 시작

‘윈도우 라이브 핫메일’이 약속대로 무제한 용량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12월 ‘3세대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소개하면서 “5GB였던 윈도우 라이브 핫메일 용량을 무제한으로 늘리겠다”며 “2009년 2월까지 단계적으로 적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2월23일 현재, 핫메일에 접속하면 ‘메일함 용량이 필요할 때마다 자동으로 늘어나므로 메일을 따로 저장하거나 삭제할 필요가 사라진다”는 공지가 뜬다. 화면 위 중앙에 뜨던 배너광고도 오른쪽으로 이동해 […]

기사

핫메일, 매달 250MB씩 커진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웹메일 서비스 ‘윈도우 라이브 핫메일’ 용량을 1달마다 250MB씩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속도도 지금보다 50~70% 빨라진다. 이번 정책은 ‘윈도우 라이브 웨이브3′(가칭)부터 적용된다. MS는 ‘윈도우 라이브’ 관련 공식 뉴스 블로그 ‘라이브사이드닷넷‘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경쟁업체인 구글의 G메일이나 야후 웹메일을 의식한 결정으로 보인다. 1GB에서 시작된 G메일 용량은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커지는 방식으로 현재 7GB까지 넓어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