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내 웹주소로 포털 웹메일 쓰자…네이버도 동참

네이버가 개인 도메인 주소를 웹메일 계정으로 쓸 수 있는 서비스를 6월16일 공개했다. 이용자는 ‘아이디@naver.com’ 대신 ‘아이디@bloter.net’ 처럼 자신이 보유한 웹주소를 e메일 주소로 쓸 수 있다. 이같은 서비스 원조로는 ‘구글 앱스‘를 꼽는다. 구글 앱스는 개인이나 기업이 보유한 도메인 당 최대 10개까지 e메일 계정을 만들 수 있는 ‘분양형’ 서비스다. 10인 이하 중소기업이라면 구태여 e메일 호스팅 서비스를 받지 […]

인터넷

네이트도 ‘개방형 웹메일’ 서비스 시작

이번엔 네이트가 웹메일 서비스를 열었다. 6월9일 공개한 새 ‘네이트 메일’은 외부 e메일 서비스를 한 번에 주고받는 개방형 웹메일 서비스로 거듭났다. 이용자는 네이버, 다음, 파란, 야후 메일이나 윈도우 라이브 핫메일, 구글 G메일 등을 네이트 메일에 연동해 한 번에 e메일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됐다. 업무용 e메일 계정을 따로 쓴다면, 이를 네이트 메일에 연동해 쓸 수도 있다. 예컨대 […]

인터넷

트위터·페이스북 ID로 파란 ‘접속’

KTH가 회원 가입 없이도 e메일·트위터·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해 파란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인증 체계 ‘O오쓰’(OAuth)를 도입했다. O오쓰는 한마디로 인증 공유 서비스다. 구글 오쓰섭, 야후 BB오쓰 등 웹사이트별로 제공하는 독자 인증 방식을 표준화한 서비스다. 이용자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ID로 처음 로그인할 때 인증 과정을 거치면 다음부터 해당 ID로 파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파란이 도입한 […]

인터넷

“기회의 땅, 모바일에 집중”…파란, 초기화면·BI 개편

‘삐, 뚜우뚜우~.’ VT모드로 느릿느릿 접속하던 파란 화면의 설레임을 아직도 손끝에 간직하고 계신가. 이제는 기억 한켠에 고이 모셔둔 PC통신 시절의 그리움을 살포시 꺼내보자. ‘파란’을 위해서. 포털 파란의 태생은 하이텔이다. 2004년 7월 하이텔과 한미르가 오롯이 한몸이 되면서 파란이 탄생했다. 인터넷 세상에 파란을 일으켜보고 싶었을 게다. 허나 이용자는 냉정하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에 밀려 언제부턴가 파란은 누리꾼 관심사 […]

SW

49가지 사진 촬영 효과가 공짜! 파란 ‘푸딩 카메라’

7개 카메라와 7종류 필름을 아이폰 안에 공짜로 담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파란이 7월1일 공개한 ‘푸딩 카메라’를 내려받으면 된다. 아이폰 이용자에게 멋진 선물이다. 파란 푸딩 카메라는 7가지 카메라와 7종류 필름 효과를 자유롭게 조합해 모두 49가지 각기 다른 느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이다. 적당히 카메라나 필름 구색만 맞춘 게 아니다. ‘연속촬영’, ‘어안렌즈’, ‘빈티지’, ‘비네팅’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