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R

벌써 10돌! “생일 축하해, 다음세대재단”

다음세대재단은 이름에서 보듯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잉태됐지만, 엄밀히 보면 다음과 구분된다. 2001년 다음 주주들은 회사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스스로 주머니를 털어 기금을 모았고, 그 해 9월4일 국내 인터넷기업 첫 비영리재단이 문을 열었다. 인터넷기업에서 물꼬를 튼 재단답게, 다음세대재단 사업은 늘 ‘미디어’와 ‘인터넷’을 열쇳말로 품었다. 첫 단추는 ‘푸른미디어 장학금’ 지원 사업이 끼웠다. 성적순이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

CSR, 기사

친구+멘토, ‘프렌토’에 도전해보세요

프렌토란? 프렌드(Friend) + 멘토(Mentor)의 합성어로, 청소년들의 창의적이고 다양한 목소리를 미디어로 소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하는 유스보이스 또래 멘토단입니다. 다음세대재단 홈페이지에 올라온 ‘프렌토’ 소개말입니다. 유스보이스는 다음세대재단의 청소년 미디어 창작 지원 프로그램입니다. 프렌토는 유스보이스 도우미인데요. 미디어 제작 현장을 발로 뛰며 도움을 주기도 하고, 유스보이스 사이트 운영에도 참여합니다. 프렌토는 또래들을 위한 친구와 멘토이지만, 그 과정에서 프렌토 자신도 미디어에 대해 […]

CSR, 기사

다음의 사회공헌 종합상황실 ‘하이픈’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자사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한 곳에 모은 ‘하이픈‘ 서비스를 선보였다. ‘하이픈’은 기존 사회단체의 수직적 기부 대신 ‘미디어를 통한 즐거운 나눔’이란 기치로 다양한 미디어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다음만의 특화된 사회공헌 서비스 공간이다. 브랜드명인 ‘하이픈’은 붙임표를 뜻하는 ‘⌒'(hyphen)의 의미처럼 세상과 사람을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해 이어주고 사람과 사람을 수평적으로 연결, 지지 관계 형성을 통해 즐거운 나눔을 실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

기사

“소통으로 문화 다양성 살리는 게 사회공헌이죠”

2007년 대한민국에서 이름깨나 알려진 기업들은 대부분 사회공헌활동을 한다. 삼성도 포스코도, NHN도 다음커뮤니케이션도 기업의 가치 있는 활동으로 ‘사회공헌’을 내세운다. 그런데 삼성의 사회공헌과 다음의 사회공헌은 그 방식이 좀 달라야 정상이지 않을까. 국내 최대 그룹과 대표적 인터넷기업, 이 둘이 사회에 ‘공헌’하는 방식이 어찌 똑같겠는가. 둘 다 똑같이 자선기금으로 수백억, 수천억을 내놓는다면 ‘지갑 싸움’에서 다음이 삼성을 이길 도리가 없다. […]

기사

독립영화, 온라인에선 공짜!

KT&G 상상마당에서 보내온 기획자료입니다. ‘독립영화’라 불리는 저예산 실험영화들을 온라인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곳들을 모았습니다. 이렇게 많은 곳들이 있는 줄은 몰랐군요. 유스보이스나 싸이월드 스테이지는 청소년들의 미디어 창작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서비스죠. 청소년들의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끼를 엿볼 수 있습니다. ‘방콕족’을 위한 좋은 정보라 여깁니다. *     *     * 이미 1천만 관객시대를 돌파한 한국영화계는 배우 전도연의 칸 여우주연상 수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