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블로터포럼] “액티브X, 이번엔 정말 몰아내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초기, 국정과제로 이 녀석의 ‘청산’을 약속했다. 박근혜 대통령마저 이를 ‘콕 찍어’ 없애라고 지시했다. 표준화되고 개방된 웹을 지지하는 진영에선 이미 10년 전부터 한국 웹을 고립시키는 주범 중 하나로 지목했다. 보수·진보, 여야를 아우르는 공공의 적, ‘액티브X’ 얘기다. 액티브X의 폐해는 새삼 거론하기 무색할 정도로 많다. 액티브X는 마이크로소프트가 1996년 ‘인터넷 익스플로러'(IE)용으로 도입한 플러그인 기술이다. 초기엔 개발과 […]

사람

W3C 첫 한국인 HTML 에디터, 문상환

웹은 ‘하이퍼링크’로 연결된 세계다. 하이퍼링크의 종착지는 웹페이지다. 웹페이지는 구조화돼 있다. 제목, 본문, 링크, 단락, 목록 등은 일정한 규칙에 따라 구성된다. 그 기본 규칙이 ‘HTML’이다. 웹과 웹을 긴밀하게 연결하려면 이 규칙을 잘 만들고, 충실히 따라야 한다. 규칙은 누가 만드는가. 대표 단체가 ‘월드와이드웹 컨소시엄’(W3C)이다. 전세계 웹을 연결하는 언어인 HTML의 표준을 만들고 보급하는 단체다. 이들이 만든 표준은 사실상 […]

SW, 사람

MS, 오픈소스 전문 벤처기업 설립

마이크로소프트(MS)가 벤처기업을 만든다. 그것도 ‘오픈소스’를 전문으로 다루는 자회사다. 회사 이름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픈 테크놀로지’(Microsoft Open Technologies, Inc.). 이름대로 웹표준과 오픈소스, 개방형 기술 등에 주력하는 회사다. 새 벤처기업 대표는 MS 상호운용성 전략팀을 맡고 있는 진 폴리가 맡게 된다. 진 폴리는 XML 형식의 창시자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1996년 MS에 합류한 뒤 MS 오피스가 표준 XML 형식으로 관철시킨 ‘OOXML’(Office […]

사람

“보편적 설계 무시한 웹사이트는 날림공사”

‘웹 접근성’은 장애인은 물론 나이나 기술 환경에 관계없이 누구나 웹 콘텐츠든 접근할 수 있도록 웹사이트와 콘텐츠를 설계·구축하자는 개념이다. 국내에서도 2007년 제정된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라 2015년까지 공공기관을 비롯한 모든 웹사이트가 접근성을 준수해야 한다. 접근성은 이제 ‘배려’나 ‘선택’이 아닌 ‘의무’ 사항이다. 어떡하면 ‘문턱 없는 웹’을 제대로 구현할 수 있을까. ‘웹 접근성 & […]

기술, 사람

“웹기술로 멀티플랫폼 앱 개발 한 번에”

스마트폰 시대. 이용자는 즐거운 비명을 지를 지 몰라도, 개발자들은 괴롭다. 평소 PC용 웹으로만 제공하면 되던 서비스를 모바일웹으로 확장해야 하니 전에없이 일이 늘어난 느낌이다. 스마트폰 종류는 또 왜 그리 많은지.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블랙베리까지. 요즘엔 ‘태블릿’이란 게 나오더니 화면 크기도 제각각인 단말기가 또 사람을 괴롭힌다. 각 운영체제와 단말기 화면에 맞는 응용프로그램(앱)을 일일이 만들려니 보통 일이 아니다. 개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