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살 길은 모바일”…야후, 새 서비스 4종 발표

마이크로소프트, 알리바바, 구글…. 끊임없는 인수합병설에 시달리는 야후가 모바일에서 생존 활로를 모색하는 눈치다. 건재를 과시하려는 건가. 오랜만에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았다. 그것도 4종류를 한꺼번에. 먼저, ‘라이브스탠드‘를 보자. 라이브스탠드는 아이패드용 잡지 응용프로그램(앱)이다. 올해 2월 처음 발표했지만, 9개월여가 지난 지금에야 공개됐다. 주요 기능은 역시 뉴스 구독·공유·소비에 초점을 맞췄다. 받아볼 수 있는 소식은 제한이 없다. 각종 매체들이 전하는 속보나 유명인 […]

인터넷

“옛 영광을 다시”…‘야후 메일’ 개편

G메일에 쫓기는 야후 메일이 옛 명성 회복을 위해 성형수술에 들어갔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보다 긴밀히 품고, 휴대폰 문자메시지나 인스턴트 메신저와 연동도 강화했다. 다양한 편의 기능을 보강하는 세심함도 보였다. 요컨대 ‘더 빠르고, 안전하고, 쉬운 웹메일 서비스’로 거듭나겠다는 얘기다. 야후는 5월23일(현지시각) 공식 블로그 글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야후 메일은 아직 베타 서비스 상태다. 지난해 […]

인터넷

SNS 품은 새 ‘야후 메일 베타’

야후 메일이 새단장했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와 끈끈하게 연동되고 속도도 빨라졌다. 검색은 정교해졌고, 첨부된 사진이나 동영상도 슬라이드쇼로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새로 선보인 ‘야후 메일 베타’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SNS를 한데 관리하도록 했다. 야후 메일에 접속한 뒤 처음에 본인 페이스북·트위터 계정과 한 번 연결해두면, 다음부터 해당 서비스에 일일이 로그인하지 않아도 페이스북·트위터 친구 소식을 야후 메일 홈에서 […]

기사

야후, 전세계 웹메일 용량 무제한 제공 시작

야후가 약속대로 야후! 메일 무제한 용량 서비스를 5월15일(현지시각) 전세계 동시에 시작했다. 이에 앞서 야후는 지난 3월말, 야후 공식블로그를 통해 미국 야후! 메일 용량을 무제한으로 제공하기 시작했고, 이를 전세계 야후 서비스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아래는 야후 블로그에 소개된 글이다. 야후 웹메일 용량의 변화와 주요 저장장치 발전사를 비교해보는 것도 흥미롭겠다.  1997년 : 야후!메일 4MB 용량 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