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허니콤용 ‘씽크프리 모바일’, 뭐가 바뀌었나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를 얘기할 때 빠지지 않는 ‘걱정’ 가운데 하나로 이 말을 꼽는다. “애플 앱스토어에 비해 쓸 만 한 응용프로그램(앱)이 부족하다”라는 얘기다. 구글 안드로이드마켓에 등록된 앱 숫자가 25만개를 넘어서며 이같은 우려는 어느 정도 털어낸 모양새지만, 태블릿으로 넘어오면 얘기가 달라진다. 꾸준히 판올림하는 안드로이드 OS를 제대로 지원하는 태블릿용 앱은 여전히 이용자 요구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

SW

‘한컴오피스 2010 SE’, 바뀐 기능은…

한글과컴퓨터가 4월28일 출시한 ‘한컴오피스 2010 SE(Second Edition)’는 지난해 3월 내놓은 ‘한컴오피스 2010’의 확장판이다. 그런만큼 뼈대는 한컴오피스 2010을 따랐다. 한컴오피스 2010부터 도입한 메뉴 이용자화면(UI)인 ‘열림상자’도 그대로다. 기능이나 화면이 큰 폭으로 바뀌지는 않았지만, 기존 제품의 기능을 강화하고 호환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몇 가지 눈에 띄는 변화를 살펴보자. 한컴오피스 2010 SE는 온라인과 더욱 밀착했다. 한컴오피스 2010에선 ‘한글 2010’에서 […]

SW, 인터넷

한컴 “해외사업 원년, 모바일 오피스만 믿는다”

지난해 9월 ‘소프트포럼호’로 갈아탄 한글과컴퓨터가 2011년 항해일지를 공개했다. 올해부턴 기수를 해외로 돌리겠다는 각오다. 모바일 오피스 ‘씽크프리’가 앞줄에 선다. 한컴은 2월23일 ‘2011 사업전략 발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밑그림을 공개했다. 2011년 현재 한컴 대표 상품은 누가 뭐래도 ‘한컴오피스’다. 1990년 창업 당시부터 국내 문서작성 SW 시장 선두를 지켜온 ‘아래아한글’이 개국공신이라면, 스프레드시트와 프리젠테이션SW를 묶은 ‘한컴오피스’는 현재 한컴 매출을 견인하는 […]

SW

한컴, “4대 금맥 정비 끝! 돌격 앞으로”

한글과컴퓨터에는 ‘국민기업’이란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토종 워드프로세서 ‘아래아한글’ 덕분이다. 지난 1989년 첫선을 보인 ‘아래아한글’은 올해로 꼭 스무돌을 맞기까지 국민의 사랑을 한몸에 받으며 토종 워드프로세서로 자존심을 지켰다. 1998년 IMF 외환위기 직후 148억원에서 94억원으로 곤두박질쳤던 한컴 매출을 극적으로 반등시킨 것도 ‘아래아한글’이었다. ‘토종 벤처를 살리자’는 구호 아래 1만원이란 파격적인 가격에 내놓은 ‘한글97 815버전’이 불티나게 팔리면서 이듬해 매출은 314억원으로 껑충 […]

기사

떴다! ‘아이폰 맞춤 씽크프리’

한글과컴퓨터의 웹오피스 서비스 ‘씽크프리 온라인‘이 애플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내놓는다. 프로젝트명 ‘구우'(guu)로 알려진 이번 서비스를 위해 씽크프리랩은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용 씽크프리 시범 사이트를 6월23일 열었다.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 이용자들은 시범 사이트에 접속해  씽크프리 온라인의 주요 서비스들을 직접 시연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DOC·XLS·PPT 등 씽크프리 온라인에 저장된 주요 문서 형식들을 불러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