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R

[현장] 이로운 웹서비스의 향연,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이 6월19일 0시부터 20일 정오까지 열린 ’36시간 캠프’를 끝으로 80여일에 걸친 마라톤을 완주했다. 9개 참가팀 가운데 우승은 ‘친절버스’를 제작한 식스팩(6-Pack)팀에 돌아갔다.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은 ‘세상을 바꾸는 36시간’을 기치로 문을 연 협업 프로젝트다. 공익 아이디어를 시민들에게 공모받아 선정하고, 스스로 참여한 기획자·개발자·디자이너가 정해진 시간동안 실제 웹사이트나 모바일 서비스로 만드는 행사다. 4월1일 아이디어 공모에서 출발해 6월20일 […]

CSR, 프레임

사진으로 보는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 36시간

36시간동안 진행된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는 ‘친절버스’를 만든 식스팩팀 우승으로 끝났지만, 아이디어를 낸 시민들부터 자발적으로 참여해 이를 구현한 9개팀 모두가 주인공이다. 36시간동안 토막잠을 자며 아이디어를 짜고, 코드를 조합하고, 디자인을 입힌 ‘소셜 이노베이션 캠퍼’들을 만나보자. 더 많은 현장 소식을 듣고 싶다면, 클릭→#sicamp36 [현장] 이로운 웹서비스의 향연,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 “지금 만들러 갑니다”…‘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 개막 세상을 바꾸는 […]

CCL, CSR

“지금 만들러 갑니다”…‘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 개막

‘세상을 바꾸는 36시간’이 오늘 밤 자정, 시작된다.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은 재능을 이로운 일에 기부하고픈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들의 협업 프로젝트다. 우리 사회가 처한 문제들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이 재능을 품앗이 기부해, 이를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서비스를 36시간동안 직접 만들어보는 행사다. 조그만 아이디어들이 모여 사회를 바꿀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픈 게다. 지난 […]

CSR

세상을 바꾸는 36시간, ‘소셜 이노베이션 캠프36’

비영리단체 분들을 자주 뵙는다. 이것도 직업병일까. 아쉽고 안타까울 때가 많다. 신념과 의지는 올곧되, 그 추진 방식에서 허전함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자고나면 새 기술과 서비스들이 쏟아지는 현실이다. 늘 현장에 발을 담그고 있지만, 따라잡기 버거울 정도다. 이런 새 기술, 새 서비스를 활용할 곳은 넘쳐난다. 비영리단체나 시민단체라면 특히 그렇다. IT를 신념과 의지를 펼칠 도구로 활용해볼 수 있을 텐데. 그래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