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R, 사람

“능력맘 경제활동 복귀 돕는 징검다리 되고파”

“경력 단절 여성들을 돕고 싶습니다. 소프트웨어 교사 양성 교육을 받고, 교사로서 제2의 인생을 설계하세요.” 능력도, 열정도 있었다. 하지만 ‘유리천장’을 뚫기엔 버거웠다. 어쩔 수 없이 직장을 그만뒀다. 일을 더 하고 싶은데 재취업은 쉽지 않다. 그런 내게 누군가 이렇게 제안한다 치자. 어떤 생각이 들겠는가. 열에 아홉은 의심부터 하게 마련이다. 주변에서 얼마나 많이 봐 왔던가. 단기 속성 교육으로 […]

CSR

품앗이 투자, ‘착한 벤처’ 도우미 될까

‘함께일하는세상‘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청소’를 대신해주는 기업이다. 이들은 생계를 위해 일을 해야 하지만 사회적 선입견에 가로막혀 경제활동을 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령자,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른바 ‘일자리 취약계층’이 불안한 고용환경에서 벗어나 정식 근로 계약을 맺고 경제활동을 하도록 돕는 사회적기업이다. 그렇지만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선 자금과 수익이 필요하다. 이들은 문턱 높은 은행에 손을 벌리는 대신, 뜻 […]

CSR, 기술

‘적정기술’이 사회적기업과 만나면

‘적정기술’은 정보기술(IT) 혜택의 사각지대인 전세계 90%를 위해 쓰이는 기술이다. 지난 11월말 ‘블로터닷넷’에선 홍성욱 한밭대학교 적정기술연구소장 인터뷰를 통해 적정기술 개념과 쓰임새에 대해 소개한 바 있다. 적정기술은 아프리카 저개발국가에 주로 응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멀리 떨어진 식수원에서 손쉽게 물을 운반할 수 있는 ‘Q드럼’이나 더러운 물을 걸러내 식수로 만들어주는 ‘라이프 스트로우’ 등이 그렇다. 적정기술은 IT나 공학 분야가 […]

사람

“이로운 소셜 쇼핑몰로 ‘유리벽’ 깨보고파”

“당신이 매일 사용하는 돈으로 지속가능함을 지지하는 것은 세계 평화와 깨끗한 환경, 건강한 삶을 지키는 가장 빠른 길이다.” – 블리스모, ‘왜 지속가능함을 사는가?’에 대한 대답 소셜 쇼핑 서비스는 더 이상 새롭지 않다. 국내에 등장한 지는 6개월여 밖에 안 됐지만, 이미 걱정스러울 정도로 많다. 대개 음식점이나 놀이공원, 공연이나 여행상품을 정가의 절반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판다. […]

CSR, 인터넷

‘실시간 사회’에서 살아가려면…‘체인지온’에 물어볼까

‘2010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ChangeOn)’이 성큼 다가왔다. 다음세대재단이 해마다 이맘때면 진행하는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올해로 벌써 세 번째다.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나 사회적기업들이 미디어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사회 변화 동력을 찾는 데 필요한 지식과 생각, 정보를 나눠보자는 취지다. 이를테면 비영리단체엔 잘 차려진 정보 밥상인 셈이다. 체인지온은 해마다 관심사로 떠오르는 주제를 울타리로, 다양한 목소리를 담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