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민간 e외교도 SNS 타면 되고~

사이버 민간외교 사절단 반크(VANK·Voluntary Agency Networking of Korea)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를 타고 전세계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한국 바로알리기에 나섰다. 반크는 8월8일 글로벌 커뮤니티 서비스 마이스페이스에 공식 프로파일을 열고 2억여 마이스페이스 이용자와 친구맺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반크는 요즘 뜨거운 화젯거리로 떠오른 독도 주권 문제를 비록해 한국의 위인, 유명 문화재 등 ‘한국 바로알리기’ 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반크는 1999년, 한 […]

기사

2세대 SNS, 한국서 이종격투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는 말하자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대표적인 SNS로는 SK커뮤니케이션즈의 싸이월드를 꼽는다. 하지만 싸이월드는 ‘1촌’이란 지인 기반의 폐쇄적 SNS다. 요즘 등장하는 이른바 ‘2세대 SNS’는 낯선 이들이 온라인에서 모여 인맥을 쌓고 정보와 가치를 교환하는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 이런 2세대 SNS들이 한국 시장을 무대로 2라운드 전투에 들어설 태세다. 토종 SNS들이 새로운 서비스로 무장하는데다, 해외 유명 서비스들의 […]

기사

SNS 천하통일 꿈꾸는 구글 ‘오픈소셜’

구글이 ‘오픈소셜‘이란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오픈소셜은 구글이 제공하는 API 종합선물세트다. 이 API를 적용할 경우 자연스레 오픈소셜을 적용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연동된다. 구글을 중심으로 거대한 SNS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시도다. 이미 내로라하는 업체들이 동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대표적인 곳은 마이스페이스다. 크리스 드월프 마이스페이스 CEO는 구글 오픈소셜 동참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이것(오픈소셜)이 새로운 사실상의 표준을 창조할 것”(“This will create the […]

기사

구글 VS 미디어 연합군, '트로이 전쟁'이 시작됐다

구글의 동영상 공유서비스 ‘유튜브‘가 강력한 경쟁자를 만날 모양입니다. 골리앗 미디어인 뉴스코프와 NBC가 ‘타도, 구글‘의 기치를 내걸고 맞손을 잡았습니다. ‘LA 타임즈‘가 이를 비교적 자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뉴스코프와 NBC 유니버셜은 유튜브를 겨냥해 새로운 동영상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새로운 합작법인도 설립할 예정인데요. 두 미디어가 보유한 유명 TV쇼와 영화 그리고 이용자들이 손쉽게 수정∙공유할 수 […]

기사

"마이스페이스는 최악의 사이트"…PC월드 선정

미국의 IT전문 잡지 ‘PC월드’가 지난 9월 15일 ‘최악의 웹사이트 25‘를 발표했다.  1위의 ‘불명예’를 안은 곳은 마이스페이스닷컴(www.myspace.com). PC월드는 "9천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마이스페이스는 지금 ‘엘비스 프레슬리’나 ‘아메리칸 아이돌’, ‘아이스크림’보다 더 유명하지만,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이 웹사이트의 디자인은 형편없고 오히려 역효과만 낸다"고 혹평했다.  특히 ‘PC월드’는 "마이스페이스의 페이지는 부조화를 이루는 배경화면, 다른 박스속에 어수선하게 쌓여 있는 박스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