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L, CSR

“올해도 찾아갑니다, 세상을 바꾸는 36시간”

2008년 영국. 공익 아이디어를 현실로 뒤바꾸려는 집단 실험이 시작됐다. 시민들은 저마다 아이디어를 올리고, 기획자·개발자·디자이너 등이 이를 구현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였다. 조깅하는 젊은이들이 독거노인들을 위해 신문을 배달하거나 방문해 말벗이 되도록 돕는 웹사이트가 생겼다. 주민들이 동네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기금을 모금하는 웹사이트도 탄생했다. 그렇게 이들은 ‘사회 혁신을 꿈꾸는 36시간’을 만들어냈다. 스코틀랜드, 호주, 슬로바키아, 그루지아, 뉴질랜드, 체코, 나이지리아 등으로 확산된 […]

SW

SNS 친구들과 아이폰으로 대화하고, 모임 열고…‘팝콘’

아이폰 주소록을 활용해 문자메시지를 나누듯 와이파이망에서 무료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앱)은 많다. ‘와쓰앱’ 같은 해외 앱부터 ‘다음 마이피플’이나 ‘카카오톡’ 같은 국산 앱까지 여럿이다. ‘팝콘’도 겉보기엔 이와 비슷한 앱이다. 앱을 내려받고 실행하면 먼저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고 문자메시지(SMS) 인증 절차를 거친다. 회원가입을 거치면 아이폰 주소록에서 ‘팝콘’을 설치한 친구들을 자동으로 찾아준다. 이제 이들과 문자 대화를 나누거나 사진을 […]

CSR, 사람

[블로터포럼] 인터넷기업 재단 3인방, ‘사회공헌’을 논하다

이번 ‘블로터 포럼’은 나름 뜻깊은 자리를 마련코자 했다. 국내 인터넷기업 사회공헌재단 담당자분들을 모셨다. 인터넷기업이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따로 재단을 두는 사례가 흔치 않다. 대개 기업 내부에 사회공헌팀을 두는 정도다. 그런 점에서 다음세대재단, NHN 해피빈재단과 문화재단, 네오위즈 마법나무재단은 눈여겨 볼 사례다. ‘수익’보다는 ‘책임’과 ‘기여’에 방점을 찍겠다는 기업 의지를 적극 표명한 결실이기 때문이다. 인터넷기업 사회공헌재단의 활동과 역할, 의미를 […]

CCL, CSR

“소리 모아 음악!”…청소년 집단창작 ‘눈에 띄네’

음악에 관심 많은 중학생들이 일상의 소리를 모아 음악과 뮤직비디오로 완성했단다. 흥미로운 집단 창작 프로젝트다. 지난 8월초 음악포털 벅스는 색다른 실험 프로젝트를 띄웠다. ‘소리배낭여행’은 음악에 관심 많은 14~16살 청소년들이 음악과 영상에 대해 두루 체험하고 실제 창작까지 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네오위즈 마법나무재단이 주최하고 에코 퍼포먼스 그룹 노리단 달록이 주관해 8월4일과 10일, 16일 사흘동안 나뉘어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

CSR, 사람

“네오위즈 서비스, 마법으로 따스하게”

포털이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비영리재단을 따로 만든 사례는 이미 있다. 다음세대재단과 해피빈재단이 대표 사례다. ‘주주 이익’을 넘어 ‘사회적 자산 확대에 기여’하는 활동에 힘을 쏟는 건 기업의 책무이자, 성장을 위한 필수 요소 아닌가. 네오위즈 ‘마법나무재단‘도 이런 책임감을 안고 출범했다. 이름대로, 세상을 보다 따뜻하게 만들 ‘마법’을 널리 퍼뜨리고픈 마음에서 만든 비영리 사회공헌 재단이다. 지주회사인 (주)네오위즈와 형제 기업 직원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