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이스

아쉬운 ‘크롬북’, 매혹적인 ‘픽셀’

돌이켜보면 그랬다. 내가 처음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파이어폭스로 갈아탔던 것도, 구글 크롬이 처음 나왔을 때 선뜻 갈아타지 못했던 것도, 언제부턴가 파이어폭스 대신 구글 크롬을 메인 웹브라우저로 쓰고 있는 것도 이유는 하나였다. ‘확장기능’ 때문이었다. 처음 파이어폭스를 만났을 땐 그 방대하고 자유도 높은 확장기능에 놀랐더랬다. 웹브라우저에 내가 원하는 기능을 넣고 싶을 때 어떠했던가. IE에서라면 MS가 관련 기능을 넣어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