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개방·도전으로 세이클럽 명성 되살려야죠”

“한창 열심히 인터넷을 공부하는 중입니다.” 만나자마자 대뜸 내뱉은 이 짧은 한마디만큼 이기원(37) 네오위즈인터넷 사장의 근황을 가장 잘 보여주는 말이 또 있을까. 헌데 이기원 사장의 이력을 익히 아는 사람들이라면 고개를 갸웃거릴 만도 하다. 그는 국내 1세대 인터넷 기업인 네오위즈의 창립 멤버다. 네오위즈가 새 사업을 벌이는 자리에는 늘 이기원 사장이 있었다. 1997년 8명의 동료와 함께 1억원을 밑천으로 […]

기사

통합법인 ‘SK커뮤니케이션즈’ 출범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와 공식 합병절차를 마무리하고 11월2일 통합법인으로 정식 출범한다. 통합법인의 사명은 ‘SK커뮤니케이션즈’로 확정했고, 대표이사는 조신·박상준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한다. 박석봉 옛 엠파스 대표는 통합법인의 부사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게 됐다. 통합법인의 전체조직은 3부문 11본부로 구성된다. ▲전략기획과 경영지원을 담당하는 ‘코퍼레이트(Corporate) 센터부문’은 박상준 대표가 겸임하며 ▲싸이월드 기술본부와 검색포털 기술본부를 총괄하는 ‘전략기술부문’은 박석봉 부사장 ▲글로벌 사업과 교육사업 이투스를 담당하는 ‘사업개발부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