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L

C.O.D.E.에 묻다…“그러니까, 커먼즈가 뭔가요?”

com·mons [kɒmənz] 명사pl. 1. [고어] 평민, 서민; [C~] 서민 계급 2. [C~] [영·캐나다] 하원; [집합적] 하원 의원들 3. [단수·복수 취급] (대학 등의) 식사, 음식; 공동 식탁, (대학 등의) 식당 com·mon [kɑ:mən] 형용사 1. 흔한 2. [주로 명사 앞에 씀] ~ (to sb/sth) 공동의, 공통의 3. [명사 앞에만 씀] 보통의, 평범한 4. (英 못마땅함) 천한, 저속한 […]

CCL, 사람

“개방과 혁신, 왜 해야 하냐고 물으신다면…”

우리는 왜 굳이 개인 저작물을 누가 시키지 않아도 내놓을까. 창작물을 제몫으로 소유하려 들지 않고, 다른 이들과 공유하려는 걸까. 이런 행동이 다른 이들에게 전염병처럼 퍼지면 우리가 속한 공동체도 지금보다 더 나아진다고 우리는 확신할 수 있을까. 주류 상황에 따르지 않고 굳이 혁신을 받아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지금도 찾고 있다면, 이들 얘기에 […]

CCL, 사람

셜록홈즈·에볼라·테슬라의 공통점은… ‘공유’

“오늘날 경제상황에서 누가 공유를 하려 할까요? 공유는 내 권한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열심히 만든 저작물을 왜 남에게 주려 할까요? 나 뿐 아니라 공동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웹을 통해 공유하는 건 뭔가를 포기하는 게 아닙니다. 다함께 도움이 되는 일입니다.”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라이언 머클리는 30분간 이어진 연설 내내 ‘공유’와 ‘개방’의 가치를 역설했다. 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CC) 신임 CEO다. […]

CCL, SW

오픈소스 애니메이션 ‘구스베리’에 힘을

소프트웨어만 ‘오픈소스’가 있는 게 아니다. 애니메이션도 있다. 이상하다. 오픈소스라 함은, 소스코드를 공개한다는 뜻 아닌가. 애니메이션에서 무슨 소스코드를 공개한단 얘긴가? 특별할 건 없다. 오픈소스SW를 이용해 제작하고, 제작 결과물을 최소한의 조건을 지키면 누구나 자유롭게 쓰도록 공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자유롭고 자발적으로 참여해 결과물을 발전시키는 개방과 공유의 정신이 깃들었기에 ‘오픈소스 애니메이션’이다. ‘구스베리 프로젝트’도 꼭 그런 오픈소스 애니메이션이다. 블렌더재단이 주도하는 장편 애니메이션 […]

CCL, 인터넷

“음반 불법 공유, 처벌하는 대신 팬 얻었어요”

가정해 보자. 나는 가수다. 힘들게 작업해 내놓은 앨범이 언제부턴가 인터넷으로 불법 유통되고 있다는 걸 알았다. 제 값 치른 사람만 구매해 들을 수 있는 음반이었다. 분명히 저작자 동의 없이는 함부로 유통하거나 공유해선 안 된다고 표기했지만, 어디 공유하는 사람들이 그런 걸 신경쓰던가. 속상한 일이다. 화가 치밀어오를 만도 하다. 자, 나는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가. 유튜브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