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는 확실히 시청자를 열광케 하는 요소를 지녔다. 이미 시장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가수들이 다시금 거친 들판으로 나왔다는 점이 우선 화젯거리다. 제 실력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거치며 스스로를 업그레이드하는 모습에 시청자는 찬사로 보답한다. 경쟁에만 치우치지 않고 상대방을 다독이며 함께가는 모습은 휴일 저녁을 고스란히 TV 화면에 바쳐도 아깝지 않을 정도다. 검증된 가수들을 다시 피 말리는 경쟁 환경으로 내모는 가혹한 프로그램 구조는 따로 평가하더라도.

상상해본다.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국내 포털들은 어떤가. ‘나는 포털이다’를 마련해 이들이 치열하게 경연한다면 ‘평가단’ 반응은 어떨까. 아쉽게도 현재로선 ‘나가수’ 같은 열광을 기대하긴 어려울 모양새다. ‘나가수’에 있지만 ‘나포털’엔 없는 건 무엇일까.

‘나포털’엔 마지막 힘까지 장렬하게 쏟아붓는 임재범의 치열함이 없다. 배수진을 치고 마지막 한 방울의 기량까지 토해내는 선수에게 돌아오는 건 탈락이 아니라 진심을 담은 찬사다. ‘나포털’은 어떤가. 이곳저곳에서 장점을 가져다 보기 좋게 재구성한 경연자가 상위권에 올라서는 게 고착화됐다. 노래는 잘 부를 지언정, 이용자 가슴을 후벼파는 감동은 없다. 내 능력을 최대한 끌어내 경쟁하고 감동을 주는 무대, 이 규칙을 ‘나포털’에 요구할 순 없는 걸까.

지금 국내 포털은 아이돌가수와 인디밴드, 중견가수 몫을 도맡으려 한다. 신념이나 음악관에 맞지 않으면 거칠게 뿌리치고 저항할 수 있는 임재범의 컬컬함은 국내 포털 생태계에서 살아남기 어렵다. 박정현처럼 1등에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는 이가 무대에서 인정받고 살아남는 곳이 ‘나가수’지만, ‘나포털’에서 이같은 기대를 하긴 어렵다. 이들은 모두가 내 공연 안에 들어와 있어야 안심한다. 쓸 만 한 서비스가 있으면 지갑을 털어서라도 내 무대 안에 집어넣고야 만다. 개성 있는 악기 하나하나가, 독특한 음색이 제 영역을 굳힐 기회를 좀체 주지 않으려 한다.

그렇다고 끌어들인 이들을 잘 버무려 수준 높은 오케스트라를 구성할까. 그 또한 의문스럽다. 포털 안에선 조화 대신 약육강식만 존재한다. 제 음을 내지 못하는 악기는 잠깐 시험해보다 퇴출되고 만다. 자신 있는 창법 한두 개로 한 음이라도 더 높이 올리려는 데 집중할 따름이다.

‘나포털’은 이소라의 도전 정신을 배워야 한다. 제 음색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는 모험심을 ‘나포털’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도전은 위험을 담보로 잡지만, 그만큼 스스로를 개선하고 여백을 채우는 자양분이 된다. 상대방이 힘들여 쌓아놓은 장점들을 주체적으로 수용해 내 색깔을 지닌 서비스로 출산하려는 노력을 ‘나포털’에 요구하면 무리일까.

꿋꿋이 직구를 던지고, 홈런을 맞으면 깨끗이 승복하는 김연우의 우직함을 ‘나포털’은 눈여겨봐야 한다. 에둘러 돌아가거나 입맛에 맞는 액세서리를 치장할 수도 있었을 텐데도 그는 스스로가 믿는 음악을 펼쳐놓았다. 비록 평가가 뒤졌다고 하나, 그 음악성까지 폄하된 건 아닐 게다. 진짜 평가는 무대에서 내려온 순간 시작된다. 눈에 보이는 무대가 전부가 아님을 ‘나포털’ 경연자들은 기억해둘 일이다.

‘제작진’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규제당국 말이다. ‘나포털’ 소속 선수들이 제 기량을 펼치도록 무대를 마련해달라. 제대로 된 제작진이라면, 그래서 이벤트가 성공하길 진심으로 바란다면 그래야 마땅하다. 헌데 참 ‘안된다’는 게 많다. 독특한 악기라도 하나 넣으려면 일일이 허락을 받아야 하고, 조금이라도 색다른 무대를 꾸밀 기미가 보이면 가로막고 쳐내는 데 급급하다. 그래서야 ‘나포털’ 소속 경연자들이 제 기량을 발휘라도 해보겠는가.

청중 눈과 귀를 잠깐 자극하는 ‘퍼포먼스 경쟁’에만 몰두해선 오래가지 못한다. 나지막하지만 호소력 있는 목소리가, 밋밋하지만 정직한 목소리가 제 가치를 인정받는 생태계를 만들 순 없나. 다양한 음색을 시도하는 도전자들이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스스로를 발전시키며 어우러질 때 ‘나가수’도, ‘나포털’도 완성도 높은 경연으로 갈채를 받게 될 테니까.

꼴찌도 일등인 무대. 국내 포털 시장에 기대하는 소박한 바람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