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커뮤니케이션과 다음세대재단이 진행하는 디지털 정보보존 운동 ‘e하루 616’이 어느덧 6회째를 맞았다. 올해도 변함없이 인터넷의 하루를 역사로 담는 행사가 열린다. 6월16일 하루만이라도 누리꾼이 십시일반 힘을 보태, 빠르게 변화하고 사라지는 인터넷 정보들을 역사로 기록해보자는 얘기다. 2005년 첫 수집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2만5천여개 웹사이트를 수집했다.

캠페인에 참여하고프면 e하루 616 홈페이지에서 이름과 e메일 주소만 입력하면 된다. 회원가입도 필요 없다. 포털 메인페이지, 인기검색어, 개인 블로그나 미니홈피 등 지금 웹의 모습을 기록할 수 있는 다양한 화면을 캡처해 올리면 된다.

6월16일 하룻동안 수집된 인터넷 정보들은 e하루 616 홈페이지 속 ‘e하루 616 전시관’에 진열되고 역사로 보존된다. e하루 616 전시관을 방문하면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수집된 자료를 연도, 카테고리, 이슈별로 비교·검색할 수 있어 인터넷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e하루 616 전시관을 둘러보고 감상 후기를 남기는 ‘2005~2009 인터넷의 하루 들여다보기’ 이벤트도 진행한다.

다음 요즘트위터로 e하루 616 행사를 알리고 자신이 수집한 웹사이트를 알릴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벤트에 참여한 누리꾼에겐 추첨을 거쳐 넷북, 아이팟터치, 문화상품권, 기프티콘 등을 증정한다.

문효은 다음 부사장 겸 다음세대재단 대표는 “인터넷이 빠르게 변함에 따라 인터넷과 함께해온 추억들이 사라져버리는 경우가 많다”라며 “이제 인터넷도 우리 일상 생활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부분이 된 만큼, 인터넷 라이프를 하나의 문화유산으로 기록, 보존할 수 있도록 e하루 616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e하루 616 캠페인은 다음세대재단과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주최하고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블로터닷넷, 인컴브로더, 위자드웍스가 후원한다.

eharu_616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