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볼리‘(OllyBolly) 출범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올리볼리’가 뭐냐고요? 플래시로 제작된 제3세계 동화를 무료로 볼 수 있는 인터넷 서비스입니다. 다음세대재단이 1년여 준비 끝에 3월19일 공식 선보였습니다. 이에 관해선 앞서 소개해드린 바 있습니다.

평범한 어린이용 교육 사이트 같지만, 올리볼리가 지닌 가치는 남다릅니다. 국내에선 낯선 제3세계 동화를 정식으로 들여와 소개하는 처음이자 유일한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이 곳에선 베트남·몽골·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 33개 동화를 플래시로 제작해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동화라고 하면 <선녀와 나무꾼>같은 전래동화나 <백설공주>, <신데렐라>같은 서양 동화를 먼저 떠올리는 게 우리네 아이들입니다. 그러니 닮은 듯 다른 동남아 동화들이 한편으론 낯설면서도 매혹적으로 느껴질 만도 합니다.

왜 굳이 ‘제3세계 동화’일까요.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우리 사회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자 함입니다. 주변을 둘러볼까요. 낯선 이방인들이 이웃사촌으로 어울려 살아가고 있습니다. 말투도 다르고 생김새도 낯설지만, 엄연히 함께 부대끼고 살아가는 이웃들입니다. 앞으로는 더 많이 섞이고 더 빨리 어우러질 테죠. 우리네 아이들이 자라나서 살아갈 세상에선 말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 사회는 이들을 사심없이 받아들이길 꺼려하는 모양새입니다. 우리와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하고 배제하기도 합니다. 옳은 일일까요. 하루 아침에 바뀌진 않더라도, 바꿔나가야 할 우리 사회의 그늘입니다.

아이들에게 어려서부터 낯선 문화에 친숙해지도록 돕는 일은 그래서 중요합니다. 정서가 발달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죠. ‘올리볼리’가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도인 이유입니다. 이름처럼 올록볼록 다양한 동화 세상을 널리 퍼뜨리길 바랍니다.

olly01

‘올리볼리’ 출범 기념행사는 3월19일(목) 오후 2시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저는 행사 시작 시간보다 10분쯤 일찍 도착했는데요. 이미 많은 분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더군요.

olly02

이번에 플래시 동화로 소개된 작품들입니다. 베트남·몽골·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 33개 동화들.

olly03-1

한켠에는 곧 플래시 동화로 빛을 볼 예비 후보들이 전시돼 있습니다. 태국, 말레이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지역을 비롯해 아랍과 아프리카권 동화도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olly04

출범 기념식에는 주최측인 다음세대재단 및 다음커뮤니케이션 관계자분들과 커멀 프러사드 코이랄라 주한네팔 대사, 루이스 크루즈 주한필리핀 대사,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허권 본부장, 아시아문화네트워크 방현석 운영위원장, 한국외국어대학교 이인영 대외부총장 등 관계자분들이 참석했습니다. 출판업계 관계자와 취재기자까지 50여명이 들어섰는데도 그다지 좁은 느낌은 들지 않더군요.

olly05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 겸 다음 부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네요.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꾸고, 문화다양성을 확산하는 다음세대재단의 다양한 실험을 주도하는 수장입니다. :)

olly06

테이블마다 전시돼 있는 올리와 볼리(?) 캐릭터. 케익처럼 보이지만 점토 인형이라 먹지는 못한다네요.

olly07

다음세대재단과 한국외국어대학교는 올리볼리 서비스를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를 맺었습니다. 한국외대는 올리볼리 그림동화를 번역·감수하고 해외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등 다방면에서 힘을 보태게 됩니다.

olly08

이날 행사의 또 다른 주인공. 몽골 동화작가인 잠바 다쉬돈독(Jamba Dashdondog) 씨입니다. 이 분은 아동문학 뿐 아니라 아동희극, 아동창극, 아동영화, 시나리오, 다큐멘터리, 희곡 등 다방면에 걸쳐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몽골작가협회상, 세계아동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는 분으로 ‘아시아의 안데르센’으로 불릴 만큼 유명세를 타고 있다고 합니다. 몽골 전통의상이 인상깊습니다.

이 분의 말씀 또한 인상깊은데요. “나는 이번에 여권을 챙겨야 한국에 올 수 있었는데, 여기 와보니 내 동화는 여권 없이도 이미 한국땅에 먼저 도착해 있더라”며 “국경을 뛰어넘는 문화 교류가 지속되도록 힘 닿는 데까지 돕겠다”고 말해 방청석의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잠바 다쉬돈독씨는 올리볼리에서 처음 섭외하고 제작한 동화 ‘봉이 일곱 개인 낙타’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olly09

테이블마다 놓인, 올리볼리처럼 다양한 음식들. :P

olly10

베트남 결혼 이주여성인 투이 딕 투안 씨 제의에 따라 다같이 올리볼리 출범을 기념하는 건배를!

olly11

이런 날은 기념촬영이 빠지면 안 되겠죠? :)

olly12

와인잔 너머로 들여다보는 올록볼록한 세상처럼, 올리볼리도 국경과 언어를 넘어 다양한 세상을 아이들에게 전달해주리라 기대해봅니다.

olly13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의 환영사 가운데 한 대목에 눈길이 고정됩니다. “다음세대재단은 다르다는 것이 차별과 배제의 원인이 되어서는 안 되며, 창조와 창의의 원천이 되어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올리볼리가 다름과 틀림을 구분하고 인정하는 마음가짐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주는 소중한 공간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olly14

<덧> 행사장에서 받아온 기념품. 올리볼리 플래시 동화가 담긴 CD와 예쁜 그림엽서입니다. 집에 가서 딸에게 보여주면 좋아할 듯.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