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신문을 펼쳤다가 실소를 금치 못했다. ‘MBC 노조 해외 동영상 논란‘이란다. 얼핏 봐선 MBC 노조가 올린 동영상 내용을 두고 논란이 발생한 듯 보인다. 허나 기사를 읽어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중앙> 기사는 MBC 노조가 파업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글로벌 채널인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린 행위 자체를 ‘논란거리’로 몰고 가고 있다. 거칠게 말하면 ‘왜 집안일을 쓸데없이 바깥에 떠들고 다녀서 집안 망신을 시키느냐’는 게 MBC 노조를 비난하는 쪽의 입장이란다.

이게 정말 사람들 사이에서 논란거리인 지는 모르겠다. MBC 노조를 눈엣가시로 여기는 ‘ㅈㅈㄷ’를 필두로 언론사들이 호들갑을 떨어대니, 그냥 넘어갈 일도 논란거리로 둔갑하는 거야 그렇다 치자. 묻고 싶다. ‘그게 뭐 어쨌다고?’

MBC 노조가 올린 동영상 내용을 들여다보라. 정부와 여당을 상대로 쿠데타를 일으키자고 선동했나, 그것도 아니면 동영상에 악성 코드를 심어 정부여당 홈페이지를 마비시키기라도 했나. 그저 파업 정당성을 알리는 메시지를 공개했을 뿐이다. 종이신문이나 국내 방송보다 글로벌 파급력이 더 높다고 판단한 유튜브를 활용했을 뿐이다. 그게 죄인가?

헌데 뭐라는지 보라.

제목부터 동영상 시청자들이 한국 국회를 ‘사이버 테러’하길 촉구하는 듯한 인상을 심으라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특히 중국어로 MBC 노조 투쟁의 정당성을 알린 방현주 아나운서의 발언을 약속이나 한 듯 문제삼고 있다. ‘중국 vs. 한국 국회’로 전선을 몰아가면서 민족감정을 건드려 한국 독자들의 반감을 불러일으키려는 속셈이다. 이 정도면 객관적 사실 전달의 탈 뒤에 숨은 ‘ㅈㅈㄷ’의 의도가 뻔히 보이는 것 아닌가.

묻고 싶다. 지금, 전세계가 실시간 소통하는 이 마당에, 제 메시지를 담은 컨텐트를 인터넷으로 전파하는 일이 왜 문제인가. 동영상 내용에 문제가 있다면 공식 절차에 따라 따져물으면 될 일이다. 그게 아니면 반대 진영도 효과 높은 채널들을 동원해 미디어법 당위성을 적극 홍보하든지. 투쟁 소식을 전세계와 공유하는 방식 자체가 문제라면 이는 인터넷을 통한 소통 자체를 부정하는 발상에 다름아니다. 이 땅 보수 미디어들은 의사표현의 자유마저 부정하려는 겐가.

이러다간 인터넷 접속 관문에 바리케이트를 치고 누리꾼이 올리는 컨텐트를 일일이 검열하거나 접속 자체를 임의로 차단하는 날이 올 지도 모르겠다.

앞으로 회의는 지하 벙커에서 하고, 소통은 라디오로?

[youtube 4kV_ENDa1yE]

<덧> 나도 짤방 따라하기. :P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