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apps

2008년 11월은 웹브라우저 업체에 희비가 교차하는 달이다. 인터넷 시장조사기관 넷애플리케이션즈의 최근 지표가 흥미롭다. 올해 11월 결산 결과,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점유율은 69.88%로 미끄러졌다. 넷애플리케이션즈 조사 이래 IE 점유율이 60%대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파이어폭스와 사파리, 구글 크롬은 희색이 만면하다. 파이어폭스는 11월 들어 20.72%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20% 고지를 돌파했다. 사파리와 구글 크롬도 각각 7.08%, 0.83%로 상승세를 유지했다. 특히 구글 크롬은 올해 9월 출시되자마자 오페라와 넷스케이프를 제치고 단박에 0.74%를 차지하며 초반 바람몰이에 성공한 모습이다.

2006년 12월 80%에 육박(79.92%)하던 IE 점유율은 2년여만에 10%포인트나 떨어졌다. 적어도 전세계 10명 중 3명은 IE가 아닌 다른 웹브라우저를 쓰며, 그 중 2명은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셈이다.

여러 웹브라우저를 폭넓게 쓰는 건 이용자 권익찾기에도 도움 되는 일이다. 웹사이트 제작자와 운영자도 골고루 드나들 수 있도록 웹사이트를 제작하기 때문이다. MS 입장에선 속 쓰린 일이겠지만, 소비자 선택폭이 넓어진 건 환영할 일이다.

Comments

  1. 바람직한 현상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파이어폭스를 제일 좋아하지만 여러 브라우저가 경쟁을 통해 좀 더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앞으로 더 기대할 수 있겠군요.

  2. 샐러론 2.6 -> 쿼드코어 2.8보다
    IE 7.0 -> 파폭 2.0 보다
    충격 그 자체였던 구글 크롬 ㄷㄷㄷ
    덕분에 지금은 크롬 매니아가 되었습니다

  3. 저도 집, 회사, 노트북,환경 모두
    구글크롬이 점유했습니다.

    단 하나의 이유는….” 속도 ” ㅋㅋㅋ

    그 속도에 맛들이고 난뒤부터…
    서서히 다른 웹브라우저는 가끔 사용하네요.
    호환안되는 사이트만…ㅋㅋ

  4. 크롬을 많이들 쓰시는군요. 저는 아직까지 수많은 확장기능들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까닭에 파폭 유저로 남아 있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