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젯 경진대회

위젯은 블로그나 카페 등에 붙여놓고 쓰는 독립 프로그램 창이다. 시계나 날씨 등 간단한 정보를 알려주는 위젯부터 사전이나 검색, 메모와 게임 등 쓰임새에 따라 종류도 다양하다. 데스크톱PC나 휴대폰 등에 쓸 수 있는 위젯도 꽤 많다. PC 화면 한 구석에 붙여놓고 웹사이트에서 뉴스나 사진같은 정보를 손쉽게 볼 수 있는 식이다.

위젯의 장점은 서로 다른 서비스나 컨텐트를 손쉽게 엮어주는 데 있다. 굳이 시스템을 손보지 않아도 위젯만 붙여놓으면 상대방 서비스나 컨텐트를 손쉽게 연동해 쓸 수 있다. 위젯만으로도 이른바 ‘플랫폼 개방’을 손쉽게 할 수 있는 셈이다. 위젯이 주목받는 이유다.

위젯 보급 확대를 위해 다음과 구글이 손을 맞잡았다. 두 기업은 위젯 가젯 개발 경진대회를 함께 열기로 합의했다. ‘가젯’이란 구글에서 제공하는 위젯 서비스 이름이다.

두 회사는 우선 일반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다음-구글 위젯 가젯 경진대회’를 연다. 특정 웹서비스에 갇힌 위젯이 아닌, 어떤 플랫폼에서든 쓸 수 있는 위젯을 개발하도록 돕고 이용자들도 위젯을 활용해 주요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11월30일까지 한 달동안 진행되는 이번 경진대회는 독창적이고 상용 가능한 위젯을 개발한 사람에게 모두 1천만원의 상금과 함께 노트북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10월30일에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다음-구글 위젯 가젯 개발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2개 트랙으로 나뉘어 진행되는 컨퍼런스에선 웹개발자 300명을 대상으로 ▲오픈플랫폼 위젯 현황과 전망 ▲오픈플랫폼 위젯을 이용한 비즈니스 모델 소개 ▲오픈플랫폼 위젯의 기본적인 개발 방법론 ▲고급자를 위한 오픈플랫폼 위젯 개발 방법론 등을 발표한다. 주관사 개발자들이 참여하는 서비스 기술 관련 열린 토론도 이어질 예정이다.

민윤정 다음 커뮤니티본부장은 “다음과 구글이 공동으로 기획한 이번 경진대회 및 컨퍼런스를 통해 국내 네티즌들에게 새로운 방식의 웹 환경을 제공하고,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춘 위젯들을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영 구글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오픈소셜과 같은 개방형 플랫폼의 확대로 국내 IT업계의 생태계가 좀더 건강해져, 궁극적으로는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따른 사용자들의 편익 증대가 이루어질 바란다”며 “이번에 다음과 함께 하는 의미 있는 행사에 국내 뛰어난 개발자들이 많이 참여해 주셨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다음은 지난 10월초 국내 포털 가운데 처음으로 구글의 개방형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플랫폼인 ‘오픈소셜’에 참여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10월 중순에는 모둠 위젯 서비스 ‘위젯뱅크‘를 선보였다. 구글 가젯 API를 기반으로 개발된 위젯뱅크는 다음 블로그와 티스토리, 외부 설치형 블로그 등 다양한 웹사이트에 붙일 수 있는 개방형 웹위젯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