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설문

미국산 쇠고기 유통이 시작됐다. ‘검역주권 포기’와 ‘선택의 자유’를 놓고 3개월째 찬반 양론이 팽팽하다. 먹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포털 파란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가 눈길을 끈다.

7월4일부터 진행한 ‘미국산 쇠고기 구매하시겠습니까?’ 설문조사 결과를 보자. 7월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4502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매 의사 있다’와 ‘사지 않겠다’ 비율이 각각 ‘45.9%’와 ‘53.4%’로 비교적 팽팽히 맞서고 있다.

좀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성별로 보면 남성 응답자의 48%, 여성은 29.8%가 ‘사 먹을 생각이 있다’고 대답했다. 남성이 구매 의사가 높은 편이다. 나이별로 보면 20대는 26.5%, 30대는 27.5%, 40대는 57.4%가 구매 의사가 있다고 대답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 경상, 강원 지역에서 각각 45.6%, 46.8%, 54.3%, 50.7%의 누리꾼이 구매 의사를 밝힌 반면 전라, 충청, 제주 지역은 17.6%, 39.6%, 39.4%만이 사 먹겠다고 대답했다.

이 결과만 놓고 보면 경상도(54.3%)에 사는 40대(57.4%) 남성(48%)이 미국산 쇠고기 유통에 대해 가장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셈이다. 연령별 결과에서 50대 비율이 반영되지 않은 건, 인터넷 이용층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으로 짐작된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