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앞에 문지기가 서 있다. 시골에서 올라온 한 남자가 문지기에게 다가와 법 안으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부탁한다. 그러나 문지기는 지금은 법 안으로 들어가도록 허락할 수 없다고 말한다. […] ‘법이 그토록 자네를 유혹한다면, 비록 내가 막고는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보도록 하게. 하지만 알아둘 것이 있는데, 나는 힘이 세다는 점이야. 그리고 나는 가장 말단인 문지기에 지나지 않아. 방마다 문지기들이 서 있는데, 안으로 들어갈수록 점점 더 힘이 세어지지.’ […] 이런 난관들을 시골남자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으며, 법이란 모름지기 모든 사람들이 언제든지 다가갈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코는 큼지막하고 뾰족하며, 길고 듬성듬성한 검은색 수염을 타타르풍으로 기른 채 모피 외투를 입고 있는 문지기를 자세히 살펴본 뒤에 그는 차라리 들여보내주기를 허락받을 때까지 기다리는 편이 낫겠다고 결심한다. […] ‘그런데 어째서 여러 해가 지나는 동안 나를 제외하고는 누구도 들여보내달라고 하는 사람이 없는 건가요?’ 문지기는 시골남자가 이미 죽음에 임박해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는 그의 희미해진 귀에 좀 더 잘 들리도록 큰 소리로 외친다. ‘여기는 자네 이외에는 누구도 들어갈 수 없어. 왜냐면 이 입구는 오직 자네에게만 정해져 있었던 것이기 때문이지. 그러면 이제 나는 가서 문을 닫겠네.’
– 프란츠 카프카, <법 앞에서> 중

전자정부 앞에 문지기가 서 있다. 불여우골에서 올라온 한 누리꾼이 문지기에게 다가와 전자정부 안으로 들어가게 해 달라고 부탁한다. 그러나 문지기는 지금은 전자정부 안으로 들어가도록 허락할 수 없다고 말한다. […] ‘전자민원이 그토록 쓰고 싶다면, 비록 내가 막고는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 보도록 하게. 하지만 알아둘 것이 있는데, 나는 힘이 세다는 점이야. 그리고 나는 가장 말단 기술에 지나지 않아. 웹페이지마다 문지기가 서 있는데, 안으로 들어갈 수록 점점 기술이 세고 무거워지지.’ […] 이런 난관들을 누리꾼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으며, 웹이란 모름지기 모든 누리꾼이 언제든지 접근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시도 때도 없이 팝업을 띄우고 될성부른 경쟁자는 일찌감치 돈으로 사들이며 다른 운영체제 이용자들에 대한 배려는 안중에도 없는 문지기를 자세히 살펴본 뒤에 누리꾼은 차라리 들여보내주기를 허락받을 때까지 기다리는 편이 낫겠다고 결심한다. […] ‘그런데 어째서 여러 해가 지나는 동안 우리를 제외하고는 누구도 들여보내달라고 하는 사람이 없는 건가요?’ 문지기는 누리꾼이 이미 자기네 영토에 종속됐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는 그의 희미해진 귀에 마지막 솜을 틀어막으며 들릴 듯 말 듯 속삭인다. ‘나는 자네들 외에는 아무도 막지 않아. 왜냐면 날 고용해 입구를 막는 나라는 자네들밖에 없거든. 그러면 이제 나는 돈을 걷겠네.’

프란츠 카프카가 20세기 초에 던져준 매혹적인 메타포는 21세기 들어서도 유효하다. 오픈웹은 1월23일 금융결제원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절차를 시작했다. 행정자치부에도 죄를 묻겠다고 했다. ‘액티브X’란 문지기를 멋대로 고용해 불여우마을이나 사과마을 누리꾼의 자유로운 출입을 막고 창문마을 주민만 입장시킨다는 혐의다. 이런 식으로 하나둘 문지기가 늘어나면 나라 전체가 창문마을의 권력 아래 휘둘릴 것이라는 걱정도 덧붙였다. 굳이 필요하지도 않은 문지기는 이제라도 걷어내야 한다. 이용자의 당연한 권리찾기마저 뉴스가 되는 세상이다.

ActiveX

 

Comments

  1. 우와 정말 대단한 표현이십니다. 하지만 ‘법 앞에서’ 전문읽기를 클릭하면 다 읽어야 할 것 같아 도저히 클릭을 몬하겠어요.ㅠ.ㅠ

  2. 글 잘 봤습니다. 글도 그렇고 이미지도 그렇고 참 비유가 대단한 글인 것 같습니다.

    ㅎㅎ 그런데 여기 블로터닷넷도 조금 문제가 있는데요~ㅋㅋ

    이 덧글을 달려고 하니 회원로그인을 해야 한다 해서 회원 가입을 할라고 하는데요 FireFox 에서는 회원가입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더군요. 그래서 지금 IE 로 회원가입하고 다시 FireFox로 글 남깁니다~!

    헉~! FireFox에서는 덧글이 남겨지지가 않네요~ 다른사람의 덧글이 보이지도

  3. 감사합니다. danga80님… 블로터닷넷이 파이어폭스와 IE7 지원이 아직 완벽하지 않은 것은 계속 지적받는 문제점입니다. 지금 개선중인데, 조만간 크로스 브라우징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익명덧글 기능도 곧 도입할 예정입니다. 계속 관심 있게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__)(^^)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