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경험과 조언을 나누는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의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설립한 비영리재단 다음세대재단은 지난 2년동안 시행해 온 온라인 멘토링 ‘또띠‘ 활동에 대한 연구결과를 12월12일 사회복지공동모금중앙회 대강당에서 발표했다.

온라인 멘토링 '또띠' 또띠는 기업 임직원과 청소년들이 온라인에서 일대일 만남을 갖고 지속적인 도움을 주고 받는 직장인-청소년 간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현재 다음커뮤니케이션, NHN 등 7개 기업과 13개 복지현장에서 1천여명의 멘토와 멘티들이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 멘토링의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이홍직 교수팀(강남대 사회복지학부)이 6개월간 설문조사와 심층 인터뷰 조사를 거쳐 내놓은 ‘또띠의 성과 발표’를 보자. 멘티 124명, 멘토 11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에 대한 전체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61점으로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특히 ‘사이버공간을 이용'(4.24점)해 ‘편리하게 시간을 활용'(4.18점)할 수 있다는 점에 이용자들은 높은 점수를 매겼다. 온라인 멘토링이 시간에 쫓기는 직장인의 새로운 자원봉사 활동으로 자리잡을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또띠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고민을 상의할 수 있는 상대를 얻음'(3.75점), ‘꿈과 인생을 계획하고 설계할 수 있음'(3.52점),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직·간접적으로 함'(3.46점) 등의 이유로 온라인 멘토링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번 행사에는 이홍직 교수팀의 연구결과 발표 외에도 아름다운재단 박원순 총괄상임이사가 ‘기업과 사회의 새로운 소통방식으로서의 기업사회공헌과 자원봉사’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며, 2년간 또띠활동을 실시한 다음커뮤니케이션과 NHN의 기업사례 발표도 진행된다.

또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다음세대재단 방대욱 실장은 "온라인을 통한 자원봉사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에 만족한다"며 "온라인 멘토링 또띠가 하나의 사회적 시스템이 되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띠에 참여하는 기업과 기관은 다음과 같다. ▲멘토 기업은 다음커뮤니케이션, NHN, 중부도시가스, 투어익스프레스, 로레알, 다음다이렉트, 메트라이프 등이며 ▲멘티 기관은 강서청소년자활지원관, 이대성산종합사회복지관, 공릉종합사회복지관, 월계종합사회복지관, 노원청소년자활지원관, 장안종합사회복지관, 미래를여는 아이들, 한림공고, 논산공고, 전주공고, 제주청소년자활지원관 등이다.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에 대한 전체 만족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