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광이다. 시간을 탓할 뿐, 마음은 늘 갯바위 언저리를 맴돈다. 왜 낚느냐고 묻거든, 대답한다. 바다가 거기 있으니까. 그 바다에서 나 자신을 낚고자 할 뿐.

그래서 낚시꾼에게 ‘어부냐?’란 말은 비아냥거림이요, 타박이다. 강태공은 낚시가 업이 아니다. 탁 트인 바다, 서늘한 바람, 지루한 기다림만큼 커지는 기대, 입질 순간의 짜릿함과 탱탱한 긴장, 릴을 감을 때의 흥분, 욕심내지 않고 놓아주는 타협. 이 모든 요소가 잘 버무러져 ‘낚시’란 두 글자로 수렴된다.

그런데 앞만 보고 달리는 기술이 이따금 취미의 영역을 침범해 문제다. ‘쓸고퀄’(쓸데없이 고퀄리티)이 여유를 허용하지 않는 사례다.

2년 전, 일본 빅캐치는 흥미로운 물건을 내놓았다. 물 속을 들여다보는 낚시대다. 낚시바늘 부분에 수중카메라를 달아 물 속에 던져넣고, 낚시대 손잡이에 달린 모니터로 물 속 상황을 들여다볼 수 있게 제작됐다. 이와 비슷한 ‘피싱캠’은 시중에 널렸다. 아마존에서 잠깐만 검색해도 수십종이 뜬다.

수중 카메라는 ‘세월을 낚는다’는 낚시의 오랜 정체성을 무너뜨렸다. 이들은 낚시꾼에게 묻는다. ‘볼 것인가, 상상할 것인가.’ 이쯤에서 되물어보자. 낚시꾼에게 진정한 가치를 주는 경험은 무엇인가? 기술의 힘을 빌린 편리인가, 기대와 희망이 뒤섞인 기다림인가. 술자리에서 기술과 삶의 조화에 관한 얘깃거리가 나올 때면 나는 이따금 저 수중낚시대 사진을 안주삼아 보여주곤 했다. ‘실용이 본질을 외면한 사례’란 소감을 덧붙이며. 물론, 빅캐치 낚시대는 오롯이 낚시 용도로만 쓰이지는 않는다. 수중 조사와 해저 지층 조사부터 배관 관내와 우물 조사 등 용도를 넓혔다. 가격은 우리돈 100만원 정도다.

그런데 더한 녀석이 나타났다. ‘낚시하는 수중용 드론’이란다. 아이고.

파워레이’는 낚시하는 드론이다. 무려 ‘세계 최초’란다. 중국 파워비전이 올해 초 ‘소비자가전쇼(CES) 2017’에서 처음 선보였다. 기본 임무는 여느 드론처럼 무인 촬영이다. 활동 공간이 상공이 아닌 물 속이 다를 뿐이다. 파워레이는 여기에 몇 가지 기능을 덧붙였다.

파워레이는 물 속 30m까지 잠수한다. 2시간 정도 충전하면 최대 4시간까지 물 속을 돌아다닌다. 본체엔 1200만 화소 사진과 4K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가 달려 있다. 카메라는 물 속을 촬영해 물고기 위치나 수온 같은 데이터를 스마트폰으로 전송한다. 자체 LED 램프와 수중 음파탐지기로 물고기를 유인하기도 한다. 이용자는 스마트폰 화면으로 물 속 상황을 감지하고 물고기를 보다 손쉽게 낚을 수 있다. 별매하는 가상현실(VR) 안경과 연결하면 물 속을 가상현실로 관광하는 여유도 덤으로 누린다. 섭씨 -10도에서 영상 30도의 수온이면 활동하는 데 문제 없다. 크기는 465×270×126mm, 무게는 3.8kg으로 야외활동 시 휴대하기에 부담 없는 수준이다. 우리돈 165만원 정도를 지불하면 이 신세계를 누릴 수 있다. VR 안경에 어군탐지기까지 포함하면 가격은 250만원으로 훌쩍 뛴다.

다 좋다. 그런데 강태공이 이 물건을 반길까. 고기를 눈으로 확인하고 잡아채는 순간, 더 이상 기대는 없다. 히말라야에 케이블카가 놓이는 순간, 산악인은 더이상 직벽에 하켄을 박지 않을 것이다. 상상과 가능성이 사라지면 낚시도 사라진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고퀄’의 어군탐지기가 아니다. 휨새 좋은 낚시대와 기다림의 설레임일 뿐.

우리 삶을 윤택하게 해주는 기술에 늘 감사한다. 그렇지만 바라건대, 오지랖은 사양한다. 때론 인간의 영역을 내버려두는 여유가 필요하거든.

(<한겨레21> 제1166호, 2017년 6월19일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