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트럼프가 백악관의 오픈 데이터 9GB를 몽땅 지웠다.”

트위터 이용자 맥스웰 오든(@denomalize)이 한국시간으로 2월15일 새벽 4시께 올린 트윗 내용이다. 백악관은 경제, 교육, 건강, 예산 등 정부 공공정보를 백악관 오픈 데이터 페이지에서 공개하고 있다. 원본 데이터부터 일정과 차트, 관련 파일과 지도 등 멀티미디어 자료도 공개한다. 누구든 이를 가져다 활용할 수 있다. 정부 공공 데이터는 시민의 몫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이른바 ‘정부2.0’ 정책의 연장선이다.

그런데 이 미국 정부 공공 데이터가 사라졌다. 15일 기준으로 백악관 오픈 데이터 페이지 자료는 하나도 남아 있지 않다. 개방과 공유의 철학을 지지하는 미국의 노선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뒤 급변하는 모습이다.

오바마 정부는 ‘오픈소스 정부’를 표방했다. ‘모두를 위한 컴퓨터 과학’ 캠페인으로 어린이 코딩 교육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했고, IT업계 거물을 국가 최고기술책임자로 고용하기도 했다. 2013년엔 정부 연방선거 정보를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18층’ 프로젝트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뿐 아니다. 2015년엔 미국 정부와 지역 단체가 협업해 진행하는 캠페인을 한눈에 보여주는 ‘정부 커뮤니티 기반 이니셔티브 지도’를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지난해 11월엔 정부가 직접 만든 오픈소스 기술을 한눈에 보고 누구나 가져다 쓸 수 있도록 ‘code.gov’란 웹사이트도 공개했다. 미국 연방정부 접속 정보를 분석해주는 웹사이트도 누구나 접속할 수 있게 개방했다. 지난해 10월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페이스북 메신저 챗봇을 오픈소스로 공개하기도 했다.

백악관 오픈 데이터 페이지도 이런 개방 정책의 하나로 공개됐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 데이터도 남아 있지 않다. 기존 데이터 API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open_whitehouse

트위터로 이 소식을 전한 이용자 맥스는 “1월20일부터 몇몇 파일은 접속 불가(404’ing) 상태였다”라며 “이들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지 문의 이메일을 보냈다”라고 전했다.

실종된 백악관 공공 데이터를 쓸 수 있는 방법은 있다. 트위터 이용자 맥스는 “1월20일자로 모든 백악관 오픈 데이터를 백업해뒀다”라며 깃허브 주소를 공개했다. 해당 주소로 접속하면 백악관에서 제공하던 데이터셋을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선 행정자치부가 주축이 돼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정부 주요 데이터를 개방하고 있다. ‘공공누리’에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개방한 공공 저작물 정보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서울 열린데이터 광장’에서 주요 데이터를 공개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