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9년, 로레인 앞에서 결혼서약을 할 때만 해도 돈 모레이는 활력이 넘쳤다. 6년 뒤, 아이 셋을 낳은 뒤부터 돈의 몸은 서서히 무너져 갔다. 1999년, 그는 근위축성측색경화증(ALS) 진단을 받았다. 그뒤 그의 몸은 휠체어에 기댔다. 1999년부터는 산소호흡기에 의존했다. 그때부터 돈은 목소리를 완전히 잃었다. 컴퓨터도, 스마트폰도 쓸 수 없었다. 생계인 농사일도 더는 할 수 없었다.

어느 날, 로레인은 <C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믹 에블링의 인터뷰를 들었다. 믹은 눈동자로 글씨를 쓰게 해주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고 했다. 로레인은 남편의 사연을 믹에게 전하고, 도움을 청했다. 그녀는 한 번이라도 남편의 목소리를 다시 듣고 싶다고 했다. 믹은 자비드 갱지를 로레인에게 연결해주었다.

자비드는 돈이 의사소통에 쓰는 레터보드에 주목했다. 사분면된 종이에 표시된 알파벳이나 단어를 찍어가며 대화를 주고받도록 돕는 도구였다. 자비드는 종이 레터보드를 화면을 360도 돌릴 수 있는 노트북으로 대체했다. 그리고 레터보드처럼 눈으로 단어를 입력하고 이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 스피커유어마인드재단이 제공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활용했다. 스피커유어마인드재단은 전세계 의사소통 장애를 겪는 사람들을 위한 초기 소통 도구를 만드는 걸 목표로 출범한 비영리재단이다. 자비드는 돈에게 기존 레터보드처럼 화면을 보며 하고픈 말을 입력하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그러자…

돈 모레이의 눈이 15년 만에 깜박이며 말했다. “사랑해, 로레인.”

‘불가능은 없다.’ 이 흔한 구호를 이름으로 내건 단체가 있다. 낫임파서블재단이다. 엘리엇 코텍과 믹 에블링이 공동 설립한 비영리단체다. 사연이 있다. 믹 에블링은 2011년, 템트의 사연을 듣게 된다. 템트는 그래피티 예술가로 활동하다 ALS 진단을 받았다. 온몸은 마비됐고 눈동자만 힘겹게 움직였다. 가족들은 템트와 대화를 나누고 싶었다. 그는 템트 가족의 꿈을 돕는 ‘IT 어벤저스’를 구상했다. 기술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을 실천하고 싶었다. 그렇게 눈동자로 대화할 수 있는 안경 ‘아이라이터’를 만들었다. 아이라이터 덕분에 템트는 가족과 대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 꿈에 그리던 그래피티 예술가로서 활동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믹 에블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이참에 몇 가지 믿음을 실험해보고 싶었다. 인간을 위한 기술을 만들어보자. 값싸면서 누구나에게 공개된 기술을 제공하고 관련 플랫폼을 만든다면, 사람들의 생활을 변화시킬 수 있을 거야. 그는 또 한 사람의 ‘사연’에 주목했다. 모든 프로젝트는 결국 한 사람에게서 출발하는 것 아닌가. 한 사람을 도우면 여럿을 도울 수 있고, 한 문제에 집중하면 나머지 문제들도 해결할 수 있어. 마지막으로, 그는 이 실험을 전세계 뜻 있는 엔지니어와 디자이너에게 열어두기로 했다. 지금껏 해결 못했던 문제들을 집단지성의 도움으로 풀어보자는 생각이었다. 그 해법은 ‘메이커’와 ‘DIY’ 문화에서 찾았다.

믹과 엘리엇은 이를 실천하기 위한 재단을 만들고, ‘낫임파서블랩’이란 협업 실행조직도 꾸렸다. 낫임파서블랩은 전세계에서 기술의 도움을 바라는 이들의 ‘사연’을 받는다. 그런 다음 느슨히 연결된 창작자와 디자이너, 인문학자 등이 두루 참여해 해결 방법을 찾는다. 그 덕분에 템트는 예술혼을 되찾았다. 남수단 내전으로 두 팔을 잃은 소년 다니엘은 이들의 도움으로 불과 6시간 만에 3D 프린터로 만든 두 팔을 얻었다. 돈 모레이는 이제 로레인 없이도 다른 농부에게 이메일을 보내 업무를 처리한다.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거나 간단한 대화를 나누는 것도 어렵잖다.

낫임파서블랩의 아이라이터 프로젝트는 삼성전자 창의공학연구소에도 영감을 줬다. 삼성전자는 2013년 아이라이터를 개조해 눈으로 PC를 조작할 수 있는 ‘아이캔’을 공개했다. 믹 에블링은 2013년, SBS가 주최한 ‘서울 디지털 포럼’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불가능하다고 섣불리 단정짓지 마세요. 지금은 불가능해 보일지라도, 미래엔 가능한 일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한국에서도 수익에 얽매이지 않고 기술의 힘으로 우리 삶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불씨를 지폈다. 구글은 지난 8월23일 ‘구글 임팩트 챌린지 코리아 2016’ 최종 우승 단체를 발표했다. 새로운 학습법으로 교실 교육 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려는 시도도 있고, IT와 품앗이 참여 방식으로 갯벌 생태계를 보호하려는 아이디어도 포함돼 있다. 이들 역시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기술의 힘을 더해 주변 난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낫임파서블재단의 꿈과 호응한다. 한국에서도 ‘불가능은 없다’고 외치는 ‘IT 어벤저스’가 탄생하길 기대한다.

(<한겨레21> 제1127호, 2016년 9월5일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