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스웨이’가 12월15일 일반에 공개됐다. 지난 10월 초 비공개 시범서비스로 첫선을 보인 지 2달여 만이다.

스웨이는 웹기반 문서 작성 서비스다. PC에 프로그램을 깔지 않아도 웹에서 문서를 작성·보관·공유할 수 있다. MS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기반으로 작동한다.

웹기반 문서 작성 서비스는 알려진 것만 해도 여럿이다. 대개 ‘웹오피스’라고 부른다. ‘구글 드라이브’나 ‘MS 오피스 365’가 대표 사례다. ‘조호’ 같은 서비스도 오랜 역사를 지닌 웹오피스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0년 페이스북과 손잡고 ‘독스닷컴’이란 웹오피스 서비스를 따로 선보이기도 했다. 포털 네이버도 ‘네이버오피스’란 이름으로 웹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웨이는 이런 웹오피스 서비스와 좀 다르다. 오히려 ‘디지털 스토리텔링 도구’에 가깝다. 스웨이에 접속하면 텍스트나 이미지, 동영상 등을 입맛대로 배치해 ‘스토리’가 담긴 문서 한 편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 문서를 구성하는 각 요소는 위젯 형태로 구성돼, 마우스로 손쉽게 옮기며 위치를 지정하면 된다.

스토리라인을 꾸미는 데 필요한 요소도 고를 수 있다. 가로·세로 스크롤링 방식을 고르거나, 사진 레이아웃도 그룹 또는 계단식(스택) 형태를 선택하는 식이다. MS는 배경색과 글자색, 글꼴 등을 조합한 12가지 기본 스타일을 제공한다. 보다 다양한 사진 레이아웃이나 스타일도 곧 추가할 예정이다.

스웨이는 MS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누구나 쓸 수 있다.

sway_001

▲MS 계정으로 로그인하고 ‘시작'(Get Started!) 단추를 눌러 새 ‘스웨이’를 만든다. ‘+’ 단추를 눌러 원하는 요소를 추가하면 된다. 편집 중인 스토리를 미리보려면 오른쪽 사이드바를 눌러 보자.

sway_002

▲머릿글, 텍스트,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구성요소로 추가할 수 있다.

sway_003

▲MS 원드라이브나 페이스북, 유튜브나 트위터 등에서 구성 요소를 가져다 스토리를 꾸밀 수 있다.

sway_004

▲사진은 도입부에 넣거나 그룹형, 스택형으로 배치할 수 있다. 더 많은 배치 방식도 지원할 예정이다.

sway_005

▲가로/세로 스크롤 방식 가운데 원하는 걸 고르면 된다. 역시, 더 다양한 배치 방식도 곧 지원할 예정이다.

sway_006

▲기본으로 12가지 스타일 조합을 제공한다.

sway_007

▲스웨이 문서는 곧바로 트위터나 페이스북으로 공유할 수 있다. 고유 웹주소를 복사하거나, 웹페이지에 삽입할 수 있는 아이프레임(iframe) 방식 임베디드 코드도 제공한다.

sway_008

▲‘리믹스’(Remix!) 단추를 눌러보자. 기본으로 제공하는 스타일이 무작위로 혼합돼 글에 적용된다. 예상하지 못한 스타일을 글에 입히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sway_009

▲’MS 오피스 웹앱스’나, ‘원드라이브’ 같은 MS 주요 온라인 서비스로 바로 이동하는 단추도 제공한다.

sway_010

▲모바일웹으로 접속해도 스웨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문제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