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2월, 한국에 아이폰이 처음 들어오면서 바야흐로 스마트폰 시대가 활짝 열렸다. 스마트폰 초기, 이 열풍을 타고 덩달아 인기를 끈 응용프로그램(앱)이 몇몇 있다. ‘범프’도 그 가운데 하나다. 범프는 한마디로 명함 교환 앱이다. 이름, 전화번호, e메일 주소, 집·회사 주소 등을 입력해두고 이용자끼리 범프 앱을 실행한 다음 스마트폰을 서로 부딪히면 상대방 연락처가 내 휴대폰에 전송된다. 이 간단하면서도 신기한 기능으로 범프는 많은 사랑을 받았다.

범프는 꾸준히 진화했다. 지난해 5월 3.3버전으로 판올림하며 PC와 스마트폰끼리 무선으로 사진을 주고받는 기능을 선보였다. 같은 해 12월 공개된 3.5버전에선 범프 이용자끼리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이나 문서 같은 파일을 주고받는 기능이 덧붙었다.

그리고 2월14일(미국시간), 범프는 이 파일 공유 대상을 PC로 확장한 3.5.6버전을 공개했다. 이제 이용자는 스마트폰 속 사진 뿐 아니라 각종 문서를 무선으로 PC로 손쉽게 전송할 수 있게 됐다. PC 속 파일을 스마트폰으로 보내는 기능도 지원한다.

전송 방법이 재미있다. PC 웹브라우저를 켜고 범프 웹사이트(http://bu.mp)로 접속한다. 스마트폰에선 범프 앱을 실행한다. 이제 준비는 끝났다. 스마트폰 범프 앱에서 전송할 파일을 고른 다음, 스마트폰으로 PC 스페이스바를 툭 쳐 보자. PC에 켜 둔 범프 웹사이트에 파일이 뜬다. 이용자는 이 파일을 ▲PC에 저장하거나 ▲공유 링크를 생성해 친구들과 공유하거나 ▲페이스북에 게시하면 된다.

공유할 수 있는 대상도 확대됐다. 범프는 올해 1월, 드롭박스 연동 기능을 덧붙였다. 스마트폰 속 파일 뿐 아니라 드롭박스 파일도 범프로 주고받을 수 있게 됐다.

주의. 스마트폰으로 스페이스바를 너무 살짝 누르면 제대로 파일이 전송되지 않는다. 스마트폰으로 스페이스바를 탁 쳤을 때 폰에서 진동이 느껴져야 제대로 전송된 것이다. 단, 이 기능을 너무 자주 쓰다간 PC 키보드의 스페이스바가 온전치 못할까 걱정된다. (스마트폰을 손으로 툭 친 다음 PC 스페이스바를 살짝 눌러주는 편법도 잘 통한다. ^^)

bump_01

PC 웹브라우저에서 ‘범프’ 웹사이트(http://bu.mp)로 접속한다.

bump_11

‘범프’ 앱을 실행하고 PC로 전송할 파일을 선택한다.

bump_05

파일을 고른 상태에서 스마트폰으로 PC 스페이스바를 탁 쳐 보자. 연결 메시지가 뜬다.

bump_02

PC와 연결되면 스마트폰 파일이 웹사이트로 곧바로 전송된다. PC에 저장하거나 링크를 공유하거나, 페이스북에 올리면 된다.

bump_04

전송 내역도 ‘범프’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bump_12

‘범프’ 기본 기능인 명함 교환 메뉴. 앱 화면을 띄우고 이용자끼리 스마트폰을 부딪치면 상대방 명함이 전송된다.

bump_09

스마트폰 주소록에 저장해둔 지인 연락처도 VCF 파일로 PC로 전송할 수 있다.

bump_06

비디오, 오디오, 문서 파일과 드롭박스에 저장해둔 파일도 범프로 공유해 보자.

bump_03

PC에 저장된 파일도 범프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옮길 수 있다. ‘문서 및 받은 파일’ 폴더에 저장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