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근성’(Accessibility).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비장애인처럼 주요 기능이나 메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도구나 기능을 일컫는 말이다. 스마트폰 보급 3천만 시대. 시력이 좋지 않거나 아예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 손가락 움직임이 불편하거나 터치 기반 기기에 익숙지 않은 사람도 스마트폰을 제대로 쓰도록 하자. 모바일 접근성을 지키자는 얘기는 그런 뜻이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내장된 애플 iOS는 일찌감치 장애인 접근성을 지원하는 데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iOS보다 늦게 세상에 나온 안드로이드는 4.0버전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부터 접근성 기능이 제모습을 갖췄다. 화면 내용을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토크백’이나, 화면 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손가락을 움직이면 손가락 끝이 닿은 곳 글자나 단추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터치하여 탐색’ 같은 기능이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와 더불어 빛을 봤다.

지난 6월, 구글 I/O에서 공개된 안드로이드4.1 ‘젤리빈’에선 접근성 기능이 더욱 강화됐다. 주된 변화를 두 단어로 요약하면 이렇다. ‘제스처’와 ‘포커스’다.

■ 접근성 초점(Accessibility Focus)

시각장애인이 스마트폰 화면 속 버튼 위치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면 어떡할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에선 ‘터치하여 탐색’ 기능을 활용하면 해결됐다. 이 기능을 켜고 손가락으로 화면을 더듬으면 손가락이 닿는 곳 글자나 단추를 음성으로 읽어줬다.

하지만 이 경우 해당 앱을 실행하려면 음성 안내를 받은 뒤 정확한 앱 위치를 손가락으로 두 번 연속 터치(더블탭)해서 실행해야 했다. 실수로 다른 위치를 누르면 이를 취소하고 다시 해당 앱이나 기능을 음성 안내로 찾아 누르는 수고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시각장애인이라면 자주 쓰는 기능이나 단추의 위치는 외워뒀다 손가락 감각으로 어림잡아 위치를 더듬어 실행하는 경우도 적잖다.

‘접근성 초점’은 이런 불편함을 줄여주는 기능이다. 젤리빈에 처음 적용된 이 기능은 말 그대로 특정 앱이나 단추에 ‘초점’을 고정시켜주는 기능이다.

토크백 기능을 켜고 손가락을 화면에 대고 이리저리 움직여보자. 손가락이 닿는 메뉴나 단추엔 노란색 사각형이 생긴다. 한 번 선택한 메뉴나 단추는 손가락을 화면에서 떼더라도 노란색 사각형으로 초점이 고정된다. 일단 초점을 고정한 뒤에는 화면 아무곳이나 더블탭하면 초점이 맞춰진 곳을 누르는 효과를 얻게 된다. 쉽게 말해, 노란 사각형으로 초점을 고정시켜두면 해당 메뉴나 단추의 정확한 위치를 몰라도 화면 아무곳이나 터치해 해당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것이다.

안드로이드4.1 젤리빈의 접근성 초점 기능은 토크백을 활성화해두면 어느 화면에서나 동작한다. 구글은 젤리빈을 공개하면서 점자입력기 입력 내용을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브레일백‘(BrailleBack) 기능도 선보였다. 브레일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안드로이드4.1 ‘젤리빈’의 접근성 메뉴.

음성안내와 초점, 제스처 기능을 쓰려면 먼저 ‘토크백’과 ‘터치하여 탐색’ 기능을 활성화해야 한다.

한 손가락으로 화면을 미끄러지듯 탐색하면 손가락이 닿는 곳에 노란 네모 상자가 고정된다(왼쪽). ‘브레일백’ 기능은 구글 플레이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설치하면 된다.

■ 접근성 제스처(Accessibility Gesture)

접근성 관점에서 볼 때, 안드로이드4.1 젤리빈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제스처’ 기능이다. 제스처란 말 그대로 손가락 동작으로 각종 명령을 내리는 기능을 뜻한다. 한 손가락으로 화면을 왼쪽으로 쓸면, 화면이 왼쪽으로 넘어가는 식이다. 이런 간단한 제스처는 웬만한 스마트폰에서도 지원하지만, 보다 복잡한 제스처를 이용하면 화면을 보고 여러 번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원하는 명령을 곧바로 실행할 수 있다. 이런 기능은 특히 화면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에게 유용하다.

제스처 기능은 ‘토크백’이 활성화된 상태에서 쓸 때 제 역할을 오롯이 수행한다.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에서 선보인, 한 손가락으로 화면을 미끄러지듯 탐색하는 ‘터치하여 탐색’ 기능은 기본이다. 초점을 고정시켜두고 화면 아무 곳이나 더블탭해 해당 기능을 실행하거나, 화면을 왼쪽·오른쪽으로 쓸어넘겨 페이지나 앱을 오가는 건 간단한 축에 속한다. 한 손가락으로 ‘ㄴ’을 쓰듯 아래로 내렸다가 오른쪽으로 쓸어넘기면 최근 앱 목록이 뜨고, ‘ㄱ’을 거꾸로 쓰듯 손가락을 위로 쓸어올렸다가 왼쪽으로 쓸어넘기면 ‘홈’ 단추가 눌러지는 식이다. 주요 제스처 기능은 다음과 같다.

※ 토크백 상태에서 손가락 제스처 쓰기

  • 한 손가락으로 화면 드래그 : 화면 내용 음성 안내
  • 한 손가락으로 화면 더블탭 : 선택된 기능 실행
  • 두 손가락으로 화면 위·아래로 쓸어올림 : 화면 스크롤
  • 두 손가락으로 화면 왼쪽·오른쪽으로 쓸어넘김 : 화면이나 페이지 전환
  • 한 손가락으로 화면 오른쪽(또는 아래)로 쓸어넘김 : 다음 아이템으로 이동
  • 한 손가락으로 화면 왼쪽(또는 위)로 쓸어넘김 : 이전 아이템으로 이동
  • 손가락을 아래로 내렸다가 올림 : 다음 문단으로 이동. 이 상태에서 손가락을 화면 오른쪽으로 쓸어넘기면 해당 단락 음성 안내. 화면 왼쪽으로 쓸어넘기면 원래 문단으로 되돌아감.
  • 손가락을 위로 올렸다가 내림 : 이전 문단으로 이동. 이 상태에서 손가락을 화면 오른쪽으로 쓸어넘기면 해당 단락 음성 안내. 화면 왼쪽으로 쓸어넘기면 원래 문단으로 되돌아감.
  • 손가락을 오른쪽으로 쓸었다가 다시 왼쪽으로 쓸어넘김 : 다음 페이지로 이동
  • 손가락을 왼쪽으로 쓸었다가 다시 오른쪽으로 쓸어넘김 : 이전 페이지로 이동
  • 손가락을 위로 쓸어올렸다가 오른쪽으로 쓸어넘김 : 알림 열기
  • 손가락을 위로 쓸어올렸다가 왼쪽으로 쓸어넘김 : 홈 단추 누르기
  • 손가락을 아래로 쓸어올렸다가 오른쪽으로 쓸어넘김 : 최근 앱 목록
  • 손가락을 아래로 쓸어올렸다가 왼쪽으로 쓸어넘김 : ‘이전’으로

‘설정→접근성→토크백→설정→바로가기 동작 관리’ 메뉴로 들어가면 제스처에 따른 동작을 지정할 수 있다.

음성 안내 속도나 제스처에 따른 실행 동작을 설정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4.1 젤리빈에 포함된 접근성 기능이 더 궁금하신가. 구글 접근성 책임자인 T.V. 라만 박사가 직접 소개하는 젤리빈의 접근성 기능 동영상을 참조하면 된다.

[youtube q3HliaMjL38 500]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